세상사는이야기2017. 12. 7. 09:26

 

1) 미국에서 어떤 부부가 불임 치료의 일환으로 체외 인공 수정으로 아이를 가짐.
2) 당연히 인공 수정에 사용된 정자와 난자는 부부의 것이 확실한 상태.
3) 헌데 태어난 아이의 혈액형이 부부의 혈액형 조합이랑 일치하질 않음.
4) 그래서 아이의 유전자 검사를 의뢰했는데.
5) 아내쪽은 친자라는게 확인됐지만.
6) 남편의 입에서 채취한 상피세포 유전자와 아이의 유전자가 일치된 요소는 불과 10%
7) 일단 이 아이는 100% 남편 자식이 아님
8) 유전학적으로 봤을 때 아이의 진짜 아버지는 남편쪽 형제일 확률이 높음.
9) 그런데 문제는 남편에게 형제가 없었다는 점.


이게 대체 어떻게 된 일인지 전문가들이 알아본 결과.


이 남편은 원래 이란성 쌍둥이였는데, 어머니 뱃속에 있는 동안
자기 형제의 몸을 흡수해서 혼자 태어나게 된거였어.
살아가면서 몸의 다른 부위는 점차 남편의 것으로 치환됐지만
불알만큼은 아직도 형제의 불알이었단 소리.
아이의 혈액형과 유전형질이 달랐던 것도
유전적으로 이 아이는 남편의 자식이 아니라
조카가 되기 때문에 그랬던 것으로 밝혀짐

현재 미국 스탠포드 대학에서 연구 제의가 들어갈 정도로 희귀한 사례라고 한다.

 

 

 

 

 

 

 

스크랩 정보 [카페] 이종격투기
[글쓴이] saijuro

Posted by 어둠속고양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