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n2020. 1. 2. 18:00

미용실 털려다…러 강도, 무술유단자 여주인에 붙잡혀 3일 간 섹스노예로 전락

[뉴시스] 입력 2011.07.13 10:17 수정 2011.07.13 11:11

인쇄기사 보관함(스크랩)글자 작게글자 크게

 

 

 

러시아의 메시촙스크에서 미용실을 털려던 32살 먹은 한 강도가 무술 유단자인 미용실 여주인에게 붙잡혀 3일 간 섹스 노예 노릇을 하다 풀려났다고 영국 데일리 메일이 12일 보도했다.



빅토르 야신스키(32)라는 이 남성은 메시촙스크의 한 미용실을 발견했다. 안에는 여주인 혼자만 있었다. 그는 돈을 빼앗기 위해 미용실로 들어갔다. 그러나 미용실을 지키던 여주인 올가 자자크(28)는 야신스키가 감당할 수 있는 상대가 아니었다. 그녀는 가라데 유단자였던 것이다.



야신스키는 올가의 발차기에 정통으로 얼굴을 가격당하고 정신을 잃었다. 한참 뒤 정신을 차린 그는 자신이 미용실 뒷방에 알몸으로 묶여 있는 것을 알아챘다. 올가가 정신을 잃은 그를 뒷방으로 끌고 와 헤어드라이어 줄로 손을 묶은 뒤 옷을 벗긴 것이다.



그리고 이때부터 3일 간 야신스키의 시련이 이어졌다. 올가는 강도짓을 기도한 야신스키에게 교훈을 준다며 그에게 비아그라만 먹인 채 3일 동안 수없이 성관계를 가졌다. 돈을 빼앗으려다 몸을 빼앗기는 섹스 노예로 전락한 것이다.

 

 

 

출처 https://news.joins.com/article/5782121

'Fu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해 헬스장 풍경.gif  (0) 2020.01.03
카드 받자마자 재발급  (0) 2020.01.03
러시아에서는 강간범이...  (0) 2020.01.02
친오빠에게 도움 요청  (0) 2020.01.02
마!! 니 서마터폰 중독이다!! .gif  (0) 2019.12.30
연세대 도서관 대참사 레전드.jpg  (0) 2019.12.26
Posted by 어둠속고양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