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un

엄마가 칼을 사오셨는데, '칼' 때문에 훈남 오빠랑 친해졌다

얼마전 어머니께서
백화점에서 칼을 세트로 사 오셨어요

며칠 뒤 재활용 하는 날에
전에 쓰던 칼도 버리게 되었어요

제가 일반쓰레기 봉투에 넣어서 버리려고 하자 아버지께서

"이 자슥아! 거따 버리면 나중에
분리수거 해 가시는 분들 다친단 말이야!"

이렇게 호통을 치시면서

"칼은 일단 들고 내려갔다가 이따 밑에서
종이 한장 주워서 그거에 말아서 버리자"

라고 하셨어요

그렇게 해서 저는
일반쓰레기 봉투를 들고

아버지는 한 손엔 칼을
한손엔 의류수거함에 버릴 헌 가방을 들고
엘리베이터에 탔습니다

1층으로 내려가던 도중 5층에서 엘리베이터가 섰어요
그리고 오층에 사는 훈남 오퐈가 탔습니다

훈남 오퐈가 제 옆에 바짝 섰습니다.

두근두근~

그런데 훈남 오퐈가 3층 버튼을 누르더라구요
저는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죠

"띵동 3층입니다."
엘리베이터가 3층에 섰어요

그런데 문이 열리는 그 순간

훈남 오퐈가 제 손목을 잡고 엘리베이터 밖으로
미친듯이 내 달렸어요

"어머! 어머! 왜 이러세요"
저는 놀라서 소리쳤죠

"잔말말고 뛰어! 방금 니 뒤에
미친X이 칼들고 서 있었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는 그 상황이 너무 웃겨서
해명도 못하고
오퐈와 손을 잡고 달리기만 했어요. 오퐈 미안해요

한참을 달리다가 오퐈가 뒤를 한 번 돌아보더니
"으악!!!!!!!!!!!! 으아아아아아아 악!!!!!!!!!!!!!!!!!!!!!!!!!!!!!!!!!!!!!!!!"


엄청난 소리를 지르며
이번엔 아예 제 손을 놓고 빛의 속도로 도망가 버리는게 아니겠어요

저도 뒤를 쳐다봤죠

아버지께서 한 손에 칼을 들고 몇 오라기 안되는
머리카락을 휘날리며 미칠듯한 스피드로 쫓아오고 계셨습니다.

"야XX야!!!!!!! 내 딸 내놔라!! 이 XX 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딸을 빼앗긴 아버지도 극도의 흥분상태셨어요

결국 동네에 경찰차가 오고 나서야 사건은 마무리 되었어요
달아난 훈남오퐈가 경찰에 신고했더라구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전 그 사건을 계기로 그 오퐈와 친해졌습니다만
우리 아버지께서는 아직 그 오퐈를 싫어하시는거 같아요.

조용한 동네에 경찰차까지 오게 된 사건으로
아버지는 아파트 주민들에게 제대로 눈도장 찍으셨고

며칠전에 동대표가 되셨습니다.





출처 컬투쇼

출처2 http://web.humoruniv.com/board/humor/read.html?table=pds&number=840934

출처3 http://bbs.ruliweb.com/community/board/300143/read/39986149